수십명의 중국 기독교인들이 태국에서

수십명의 중국 기독교인들이 태국에서 피난처를 찾고 있습니다.
수년간의 박해로 인해 수십 명의 중국 기독교인들이 해외 피난처를 찾아 중국을 떠나야 했습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더 이상 중국에 있지 않아도 베이징의 위협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합니다.

수십명의 중국

중국에서 수년간 박해를 받고 한국에서 망명에 실패한 후 57명의 그룹이

지난달 말 중국 기독교인들이 유엔난민기구(UNHCR)를 통해 난민 지위를 신청하기 위해 태국에 도착했다.

SHRC(Shenzhen Holy Reformed Church) 교인들은 2019년에 중국을 떠났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삶이 “격동”이었고 끊임없는 위협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교회는 창립 이래 지역 당국의 반복적인 괴롭힘을 겪었습니다.

특히 베이징이 종교 공동체에 대한 통제를 강화한 이후 중국 도시 선전.

이 교회의 판 융광 목사는 “경찰이 2014년부터 집회 장소를 급습해 심문을 위해 데려갔고 우리 컴퓨터와 성경을 압수했다”고 말했다.

판은 DW와의 인터뷰에서 “2018년 내가 종교 업무에 관한 규정을 비판하는 공개 성명에 서명한 후 경찰은 집주인에게 퇴거를 강요했고 내가 계속 이사하도록 강요했다”고 말했다.

“교회도 집회 장소를 계속 바꿔야 했다.

수십명의 중국

2019년 태국에서 현지 경찰이 집에서 나가지 못하게 해서 비행기를 놓쳤어요.”

중국의 상승 추세에 있는 기독교를 보여주는 인포그래픽
기독교를 지배하다

서울 오피 2018년 12월 수십 명의 기독교인이 체포된 후 Pan과 그의 교회 성도들은 나라를 떠나기로 결정했습니다.

Pan은 “우리는 기독교 공동체를 위한 공간이 더 작아지고 당국이 우리에게 압력을 가할 것임을 알고 있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마음을 정하고 한국의 제주도로 중국을 떠났습니다.”

중국의 법은 기독교인들이 중국 정부가 통제하는 종교 기관에 소속된 교회에서만 예배를 드려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공산당, 당국은 수십 년 동안 독립적인 “가정 교회”를 대체로 용인했습니다.

그러나 2018년부터 베이징은 청두의 이른비언약교회를 포함해 전국의 기독교 교회에 대한 단속을 강화했다.

“예전에는 중국에서 기독교 교회가 운영하는 수백 개의 학교가 있었지만 2018년 당국은 이러한 학교를 강제 폐쇄하기 시작했습니다.

일부 교사는 체포되었고 다른 교사는 불법 작업으로 기소되었습니다.

이러한 압력 하에서 중국에서 계속 운영할 수 있는 학교는 거의 없습니다.”라고 Pan이 DW에 말했습니다.

망명 신청 계획 무산

판과 그의 교인들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중국이 국경을 폐쇄하기 직전인 2019년 10월과 12월 사이에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계속해서 그들을 괴롭혔다. more news

중국은 중국 국가안전부로부터 위협을 받았다.

한 노동자가 교회와 중국 국기 앞에 주차된 트럭에서 밖을 내다보고 있다

중국은 기독교인에게 공산당이 통제하는 종교 기관에 속한 교회에서만 예배하도록 요구합니다.

다른 교인인 천징징은 “주한 중국 대사관에서 두 번이나 전화를 걸어 그곳에서 소포를 찾으러 오라고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