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색인종 커뮤니티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유색인종 커뮤니티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심각하게 과소평가됐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전문가들이 1년 넘게 말한 것과 일치합니다.

유색인종 커뮤니티에서

티엠 직원 구합니다 작년에 미국 전역에 COVID-19가 퍼진 초기 몇 달 동안 연구원과 언론인은 명백한 추세를 추적하기 시작했습니다.

바이러스는 유색인종, 저소득층, 붐비고 때로는 다세대 환경에 사는 사람들을 대량 학살하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디트로이트, 뉴올리언스 및

그 외 지역에서 빈곤한 거주자와 이미 건강 위험이 높은 사람들이 엄청난 비율로 감염되고 있습니다.

그 이후로 집계된 숫자 중 일부는 그 현실을 반영합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가장 최근 보고 기간에 따르면 미국의 흑인은 백인과

마찬가지로 COVID로 사망할 위험이 2배, 라틴계는 2.3배 더 높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 흑인은 기록된 COVID 사망자의 7%를 차지하지만

인구의 5%만 차지합니다. 그리고 주 인구의 40%인 라틴계가 사망자의 47%를 차지합니다.

이 수치는 소득, 생활 조건 및 건강 관리의 오랜 불평등으로 인해 유색인종 커뮤니티가 최악의 전염병을 경험하게 된 강력한 사례의 일부입니다.

그러나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그 수치가 낮거나 상당히 낮을 수 있습니다.

유색인종 커뮤니티에서

지난 주 JAMA Network Open에 발표된 연구 서한에서 이 연구의 저자는 2020년 미국에서 초과 사망의 약 20%, 즉 정상 연도에 예상되는

것보다 많은 사망률이 “COVID-10에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1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그 과소 계산이 심각했습니다.

그리고 연구원들은 의료 서비스가 가장 부족한 국가에서 가장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More news

이번 연구의 주 저자이자 보스턴대학교 공중보건대학원(BUSPH) 교수인 앤드류 스톡스(Andrew Stokes)는 “사망 원인 규명의 부정확성은

팬데믹의 진정한 규모와 지역사회 전반에 걸쳐 광범위하게 불균등한 영향을 숨겼다”고 말했다. “우리는 공식 COVID 사망자 수와 초과

사망률 추정치 사이의 불일치가 의료 접근이 열악하고 자택 사망자가 더 많은 지역에서 특히 심각하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러한 발견은 역학, 사회 과학자, 지역 보건 종사자 및 임상의가 1년 반 동안 말한 것과 거의 정확히 일치합니다. COVID는 의심할 여지 없이

국가 보건 비상사태이지만, 사람들이 의료 서비스에 덜 접근하거나 건강 보험이 전혀 부족할 가능성이 있고 일반적으로 더 나쁜 조건에서 살 가능성이 있는 이웃의 가족들에게 불평등한 고통을 안겨주었습니다.

COVID는 의심할 여지 없이 국가 보건 비상사태이지만, 사람들이 의료 서비스에 덜 접근하거나 건강 보험이 전혀 부족할 가능성이 있고 일반적으로 더 나쁜 조건에서 살 가능성이 있는 이웃의 가족들에게 불평등한 고통을 안겨주었습니다.
그들은 또한 COVID가 미국 전역에 퍼짐에 따라 “필수적”으로 간주되어 현장에서 수행되어야 하는 식품 준비, 서비스 산업, 관리, 농장 노동과 같은 종류의 직업을 채울 가능성이 가장 높은 사람들입니다. 전염병의 한가운데서, 그들은 직장에서 집에 있을 수 없었습니다.

Community Health Councils의 Social Change Institute 소장인 Michelle Burton은 Capital & Main에 “여기 로스앤젤레스에서 흑인 커뮤니티는 노숙자, 죽음의 리더, 의료 접근성 부족의 리더로 남아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인터뷰. “여러 면에서 우편번호에 관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