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시속 620km의 속도를 낼 수 있는 열차 시제품을 선보이다.

중국이 새로운 열차를 선보인다?

중국이 과연

시속 620km(385마일)의 속도를 낼 수 있는 새로운 고속 자기부상열차의 원형을 공개했다.
이 열차는 마치 열차가 자화된 선로를 따라 떠 있는 것처럼 보이게 하는 고온 초전도(HTS) 동력으로 운행됩니다.
길이 21m(69피트)의 날렵한 시제품이 1월 13일 쓰촨성 청두시에서 언론에 공개됐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대학
연구진은 이 열차가 운송 중인 모습과 느낌을 보여주기 위해 165m(541피트)의 선로를 건설했다.

중국이

시제품을 연구한 허촨 사우스웨스트 자오퉁 대학 부총장은 기자들에게 이 열차가 3-10년 내에 운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쓰촨에는 풍부한 희토류 자원이 있어 영구 자석 트랙을 건설하는 데 매우 유익하며, 따라서 실험의 빠른 발전을
촉진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3만7000km에 이르는 세계 최대 고속철도망과 상업적으로 가장 빠르게 운행되는 열차인 상하이 자기부상열차의 본거지이다.
국내 최초의 고속 자기부상열차는 2003년부터 운행되기 시작했다. 최고속도 431km로 달리는 이 열차는 상하이 푸둥 공항과
상하이 동쪽에 있는 룽양 로를 연결한다.

중국은 베이징에서 열리는 2022년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추가 인프라 개선에 열을 올렸다.

중국 지난해 이맘때 베이징과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도시 장자커우를 잇는 174km의 고속철도 노선을 신설해 두 사람의 이동시간을 3시간에서 47분으로 단축했다.
이달 초, 한국은 추운 기온을 견딜 수 있도록 특별히 설계된 고속열차를 선보였다. CR400 AF-G 열차는 영하 40도(-40도)의 추운 날씨에도 시속 350km까지 달릴 수 있다.
그것은 베이징, 선양, 하얼빈을 오가는 노선으로 운행될 것이며, 후자는 너무 추워서 매년 눈과 얼음 축제를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