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는 수감자들이 마당과 가족과

캄보디아는 수감자들이 마당과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유엔 인권 사절의 제안을 연구할 것입니다.
정부는 수감자들이 가족들에게 더 많은 접근을 허용하고 더 많은 시간을 야외에서 보낼 수 있도록 제안한 유엔 인권 특사 Vitit Muntarbhorn이 제안한 교도소 개혁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캄보디아는

11일 간의 방문 끝에 기자회견을 하는 동안 캄보디아 인권 상황에 관한 유엔 특별보고관인 Vitit은 폐쇄형 또는 반폐쇄형 시설의 수감자들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교도소, 재활 센터, 노숙자 방문 센터 및 정신 건강 센터를 포함한 모든 시설은 해당 시설의 4개 벽 안에 국한되어서는 안 됩니다.

대신, 그들은 또한 그들의 웰빙을 향상시킬 야외 녹색 활동에 참여해야 합니다.

“주로 노숙자들을 수용하는 한 기관은 유감스럽게도 대부분의 주민들을 하루 종일 가두었고,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상담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러한 기관이 인권 기준에 기반한 운영 절차가 없기 때문에 정기적인 모니터링을 요구했습니다.

“실제로 이러한 기관에 보관된 많은 사람들은 아예 존재하지 않아야 합니다.

따라서 국가는 비구속적 조치와 더 많은 지역사회 기반 재활로 나아가야 할 뿐만 아니라

취약한 인물의 부당한 구금에 관한 다양한 사례를 공정하게 다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캄보디아는

“배운 교훈에는 이러한 위치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완전한

카지노사이트 분양 시설에 수용되기 전과 수용하는 동안 가족에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그는 말했다.

그러나 정부는 왕국의 과밀한 징벌 및 교정 시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대함과 사면에 초점을 맞추기로 결정했습니다.

지난주 Vitit과의 회의에서 Sar Kheng 내무부 장관은 Vitit에 내무부와 법무부가 지역사회 처벌을 연구했다고 말했습니다.

수감자의 50% 이상이 마약 중독자이며 교도소의 과밀을 관리하기 위해 교도소 형 대신 메커니즘을 도입하고 재활이 필요합니다.

장관은 또한 유엔 특사에게 “정부는 특히 교도소 과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교도소 인프라를

개선하고 건설하는 데 있어 교도소 관리 및 형사 사법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more news

총 형무소 대변인 Nuth Savna 중장은 지금까지 17명의 수감자들이 캄보디아 역사상 처음으로

가석방됐다며 가석방이 교도소의 과밀화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언급했습니다.

외교부는 수감자 가족 방문에 대해 성명을 통해 2018년 정부가 실제로 2018년 가족이 수감자에게 식사,

의약품, 기타 필요한 물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더 긴 방문 시간을 보장하는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 방문하는 동안.

내무부에 따르면 다양한 교도소 수감자는 3만8000명으로 지난해 4만 명에 비해 2000명 이상 감소, 5% 감소했다.